본문 바로가기

의사의 반란 건강하려면 병원과 약을 버려라

만족도 별5개 중 4.5개 4.4
/ 121 리뷰
  • 의사의 반란 건강하려면 병원과 약을 버려라

좋아요가 되었습니다.

전체보기

최저가/최고가

~

최저가 베스트 순위

    판매수량 추이

    • 2주

      • 07/24부터 07/27까지 판매건수1
      • 07/27부터 07/30까지 판매건수0
      • 07/30부터 08/02까지 판매건수0
      • 08/02부터 08/05까지 판매건수1
      • 08/05부터 08/08까지 판매건수0
    • 1개월

      • 07/04부터 07/11까지 판매건수1
      • 07/11부터 07/18까지 판매건수2
      • 07/18부터 07/25까지 판매건수0
      • 07/25부터 08/01까지 판매건수1
      • 08/01부터 08/08까지 판매건수1
    • 3개월

      • 04/30부터 05/20까지 판매건수3
      • 05/20부터 06/09까지 판매건수1
      • 06/09부터 06/29까지 판매건수4
      • 06/29부터 07/19까지 판매건수4
      • 07/19부터 08/08까지 판매건수2

    상품리뷰&만족도

    더보기
    • 만족도 별5개 중 5.0 개 5.0

      리뷰제목 -화제의 책 『의사의 반란』 저자 신우섭- 약이 인류를 구원할 것이라고 믿었지만 도리어 인간을 상품화 시켜 벼렸어요. 약이 없으면 당장 죽을 것처럼 이야기 하지만 사실은 그렇치 않습니다. 『의사의 반란』 저자 신우섭 원장, 병원인데 약도 주사도 처방하지 않는다. 대신 좋은 소금을 충분히 먹어라 라고 말한다. 지난달 출간되자마자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책 『의사의 반란』 의 저자인 경기도 의정부시 오뚝이 의원 신우섭원장을 만나 건강해지려면 병원과 약을 버려야 하는 이유를 들어 보았다. 신 원장은 환자들에게 약이 아닌 올바를 식습관을 통해 스스로 병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의사를 자처한다. 치유과정은 결국 환자인 자신이 자기 몸을 돌보고 아끼며 사랑하는 방법을 스스로 찾아가는 과정이라는 것이다. ◈이 병원에 오면 약을 모두 버리고 간다 신 원장의 진료실 책상 위에는 처방약 봉지가 수북하게 쌓여 있다. 모두 환자들이 버리고 간 약이다. "건강하려면 병원과 약을 벼려야 한다"는 것이 신 원장의 치유철학의 핵심이다. "약이 인류를 구원할 것이라고 믿었지만 도리어 인간을 상품화시켜 버렸어요. 약이 없으면 당장 죽을 것처럼 이야기 하지만 사실은 그렇치 않습니다. 몸이 아픈 것은 우리 몸을 치유하는 과정인데 약을 주니까 당장 통증은 없어지겠지만 심각한 부작용들이 나타나고 그 부작용들 때문에 우리 몸은 더 망가지게 돼요" 신 원장은 현대의학에서 가장 잘못된 부분이 약을 먹으면 나을 것이라고 말하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 원장의 병원을 찾은 환자들에게 과감하게 약을 끊고 채식 위주의 식사와 충분한 소금을 먹을 것을 처방한다. 처음에는 환자들도 불안해 하지만 실천만 한다면 자시의 몸이 확실하게 좋와 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고. ◈약 처방하는 의사 아닌 건강 컨설팅 역할을 "국민이 약을 쉽게 먹도록 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에요. 의사는 환자들에게 정해진 순서인 것처럼 약을 처방하고 정부도 의료보험이라는 제도로 약을 먹는 것을 도와주고 있는 셈이죠. 의사가 배운 지식의 많은 부분이 제약회사가 만든 지식이며, 의사가 제약회사의 돈벌이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빨리 깨달아야 합니다. 「의사의 반란」이란 약을 처방하는 의사가 아니라 환자에게 건강에 대한 컨설팅을 해주는 사람이 필요하다는 말입니다". 신 원장의 환자 중에서는 의사도 있다고 했다. 의사도 사람이기 때문에 암도 걸리고 아토피도 걸린다. 그러나 이런 병이 약을 먹어서 나을 것이라고 의사도 생각하지 않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수술도 않고 약도 먹지 않는 의사가 많이 늘어난다고 했다. 아직은 적은 인원이긴 하지만 신 원장과 뜻을 같이 하는 의사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혈액순환을 좋게 하고 몸 속에 염분을 보충하라 "몸이 아프다는 것은 나를 살리기 위해 보내는 신호입니다. 그 소리를 듣고 고치는 것이 제대로 된 치료이지 약으로 통증만 없애는 것은 절대 치료가 될 수 없습니다. 예를 들어 평생 한 번도 쉬지 않고 움직이는 것이 심장인데 그 심장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것은 바로 우리가 먹는 음식입니다. 그런데 음식 섭취가 잘 안 됐을 때, 영양공급에 문제가 있을 때 우리 몸이 보내는 신호가 바로 염증이에요. 몸에 염증이 생기면 혈액순환이 잘 되게 영양분을 보내면 문제가 해결되는데 그 영양분이 바로 소금 속에 들어 있어요". 신 원장은 아토피를 치료한다는 스테로이드제나 면역억제제 등 약으로는 우리 몸의 염증 반응을 이해할 수 없다며 약이 이러한 자가면역질환을 낫게 해준다는 생각을 벼려야 한다고 했다. "아토피 같은 자가면역질환을 가진 사람들에게 소금을 먹이면 금방 좋아지는 것을 알 수 있어요. 또 고혈압, 고지혈중, 당뇨병의 원인이 몸 속 염분 부족입니다. 먹던 처방약을 끊고 음식을 조절하고 소금을 먹으면서 혈액순환을 잘 시키면 심각한 당뇨병 환자도 3개월 만에 좋아집니다. 약을 끊고 식생활을 바꾸면 스스로 몸이 변화되는 것을 확실하게 느껴요. 심각했던 당뇨수치도 3개원 만에 정상으로 돌아가는 것을 혈액검사를 통해 알 수 있어요". ◈소금에 대한 올바른 정보가 절실하다 신 원장은 의사 모두가 소금 섭취를 줄이라고 말하는데 반대로 소금을 충분히 먹으라는 의사다. 저서를 보면 하루 종일 소금을 입에 물고 있으라고 권한다. 신원장은 환자들에게 죽염을 권할 뿐만 아니라 자신의 책상 위에도 죽염을 놓고 수시로 먹고 있다. "소금은 나쁜 것이라는 잘못된 홍보가 나오고 제대로 된 정보를 접할 길이 없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의사들도 언론에서도 소금이 나쁘다고 하는데 반대로 저는 환자들에게 소금을 충분히 먹으라고 하면 처음에는 잘 받아들이지 않아요. 그러나 오랫동안 먹었던 약을 끊고 건강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면 제 판단이 옳았다고 확신합니다." 오뚝이 의원에는 입원실이 없다. 대신 특별하게도 직접 운영하는 식당이 진료실 바로 옆에 있다. 환자들에게 요리하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으며 매주목요일이면 환자를 대상으로 건강강의도 진행하고 있다. 신 원장은 약 처방 대신 환자에게 두 달 동안15번 병원에 오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그 기간 동안 환자의 상태에 따른 식생활 등 생활습관을 바로잡는 교육을 진행하고 매번 혈액검사를 통해 몸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확인한다. ◈입원실 대신 식당을 직접 운영하는 병원 "입원실을 운영하면 환자들이 훨씬 더 빨리 회복됩니다. 그러나 다시 집으로 돌아가면 건강이 다시 나빠지는 경우가 많아요. 건강은 결국 환자 자신이 자기 몸을 돌보는 과정인데 지신의 몸의 주인이 되어서 스스로 실천해야 합니다. 의사는 그 과정에서 좋은 정보를 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죠. 고기를 주는 것이 아니라, 잡는 법을 교육하는 것이 건강을 찾게하는 더 빠른 방법입니다." ~~~~

    • 만족도 별5개 중 5.0 개 5.0

      리뷰제목 대담함책만큼 읽을만합니다 전반적으ㅗ 질병에대한생각과 내용이 충분히 읽어볼만합니다 통증에대한 생각이 참괜찮았읍니다

    아래 노출된 가격은 해당 상품의 기본 할인모음가로, 옵션 선택 및 추가로 인해 상품 주문 시 가격과 다를 수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상품리뷰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데이터를 로딩 중입니다.